현안점검② 내포신도시 개발
상태바
현안점검② 내포신도시 개발
  • 윤종혁
  • 승인 2020.01.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신도시 인구 5년째 2만명대

홍성군의 군정 비전은 ‘군민이 행복한 충남의 중심 홍성’이다. 올해에는 △시승격 추진 및 지역 균형발전 △활력있고 역동적인 살맛나는 지역경제 △역사 재조명과 특색있는 문화관광 도시 조성 △쾌적한 환경, 행복한 안전 도시 조성 △사각지대 없는 군민중심 보건복지 △풍요롭고 지속가능한 다기능농어업 육성 △포용과 혁신으로 신뢰행정 구현을 주요 시책으로 손꼽았다. 이를 위해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한 시승격 추진’ 등 41개의 중점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중 주요 사업이 어떻게 추진될 계획인지를 살펴봤다.  <편집자 주>

내포신도시 개발 사업이 올해 말 끝난다. 인구 10만명이 거주하는 도시를 꿈꾸고 있지만 현재 인구는 2만6469명이다. 내포신도시 발전을 위해 풀어야 할 숙제가 산적하다. 사진은 용봉산에서 바라본 내포신도시. 사진제공=홍성군.
내포신도시 개발 사업이 올해 말 끝난다. 인구 10만명이 거주하는 도시를 꿈꾸고 있지만 현재 인구는 2만6469명이다. 내포신도시 발전을 위해 풀어야 할 숙제가 산적하다. 사진은 용봉산에서 바라본 내포신도시. 사진제공=홍성군.

◆10만 인구 목표 먹구름

3단계로 나뉘어 진행되고 있는 내포신도시 개발사업이 올해 끝난다. 2006년 2월 13일 도청이전 예정지역이 지정됐다. 대전에 있는 충남도청과 충남도의회가 홍성군 홍북면과 예산군 삽교읍 일원으로 2012년 12월 말 옮겨오게 됐다.

내포신도시 면적은 약 995만㎡이다. 홍성군의 부지 면적이 63%이고 예산군이 37%이다. 수용 인구는 약 10만명. 인구 10만명의 도시를 목표로 현재 전체 공정율은 94%에 이른다. 부지조성 공사와 기반시설 공사가 막바지에 이르고있다. 공사는 마무리 단계지만 인구는 계획에 비해 턱없이부족하기만 하다.

지난해 말 기준 내포신도시 인구는 2만6469명이다. 홍성군 신경리가 2만4079명이고, 예산군 목리가 2390명이다. 홍성군 인구가 91%이다. 2012년 12월 509명으로 시작한 내포신도시 인구는 2016년 12월말 2만162명으로 2만명을 넘어섰다. 그렇지만 5년째 3만명이 안 되고 있다.

내포신도시는 젊은 도시이다. 40대 이하 인구가 2만1485명으로 전체 인구수의 81.2%를 차지한다. 30대가 5453명(20.6%)으로 제일 많고 40대가 5119명(19.3%)이다. 10세미만이 4538명(17.1%)이다. 60세 이상은 2042명으로 전체의 7.7% 뿐이다.
 

◆대학·종합병원 유치 가능?

충남도에서는 내포신도시 인구 증가를 위해 대학교 캠퍼스 설립, 종합병원 유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 충남도와 홍성군, 충남대는 지난해 12월 23일 도청에서 ‘충남대 내포캠퍼스’ 조성을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충남대는 2030년까지 내포신도시 내 6만6000㎡ 규모 부지에 바이오경제 산학융합 캠퍼스를 설립하고 생명과학·해양과학·수의축산·바이오산업·공공지역정책 등 5개 분야 융복합학과와 대학원을 운영할 계획이다.

내포신도시에 2022년 개원을 목표로 중입자암치료센터를 포함한 종합병원 설립이 추진된다.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김석환 홍성군수는 지난해 10월 2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한국중입자암치료센터 대표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투자양해각서에 따르면, 한국중입자암치료센터는 2022년 12월까지 3700억 원을 투자해 종합병원 및 중입자가속기암치료센터를 설립한다.

문제는 대학캠퍼스와 종합병원 설립이 계획대로 추진될지 여부이다. 협약만 맺고 결실을 못 본 사례가 비일비재하다. 한 예로 안면도 개발사업이다. 충남도는 지난 20일 안면도 관광지 개발 사업자인 ‘KPIH안면도’와 맺은 사업협약을 해제키로 했다. 충남도와 KPIH안면도는 지난해 10월 11일 ‘안면도 관광지 3지구(씨사이드) 조성’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열병합발전소 논란 현재진행형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현재진행형이다. 2016년 12월 열병합발전소 사업시행사인 ㈜내포그린에너지는 내포신도시 열 공급을 위해 LNG 1기, 열전용보일러(LNG) 4기, SRF 열병합발전소 1기를 건립하기 위한 착공식을 가졌다.


지역 주민들은 SRF를 소각할 때 환경오염이 우려된다며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주민 반발이 계속되자 충남도와 내포그린에너지,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들이 만나 2018년 9월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연료를 SRF에서 LNG로 바꾸기로 의견을 모았다.

연료가 바뀌면서 발전 용량이 97MW에서 555MW로 크게 증가됐다. 충남도와 내포그린에너지는 LNG 495MW, 수소연료전지 60MW 규모의 발전소를 2022년 준공해서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주민들은 발전 용량이 늘어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의견이 팽팽히 맞서면서 충남도에서는 지난 9일 ‘내포집단에너지시설 상생협력위원회’를 출범시켰다. 27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향후 내포집단에너지시설 관련, 환경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연구 자료를 수집하고, 주요 쟁점에 대한 자문 및 제언 등을 하는 역할을 한다.

◆내포 혁신도시 지정 관건

내포신도시 정주여건 개선과 인구 증가를 위해서는 내포 혁신도시 지정이 관건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정치권에서도 혁신도시 지정에 사활을 걸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충남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에 공감을 표했다. 문제는 언제 지정되느냐 이다.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관련 법률 개정이 필요하다. 현재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전체회의, 법제사법위원회, 본회의를 남겨 놓고 있다.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할 경우 법안은 폐기된다. 많은 사람들은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법률 통과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결국 21대 국회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

한편 충남도의회 ‘내포신도시 활성화 및 시군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 연구모임’은 지난해 11월 29일 내포신도시 활성화와 관련한 토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청운대 송채규 교수는 “우선 정주여건과 자족도시 조성이 중요하다”며 “홍성과 예산 및 인접 시군과의 상생 발전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북읍주민자치회 김상홍 회장은 “내포신도시 발전 저해 3대 요인인 축산악취, 열병합발전소, 교통 문제가 빨리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