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88억원 수출계약 협약 체결
상태바
동남아 88억원 수출계약 협약 체결
  • 윤종혁
  • 승인 2019.10.0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 내 9개 업체로 구성된 동남아 무역사절단. 지난달 베트남과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약 88억원의 수출계약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홍성군.
홍성군 내 9개 업체로 구성된 동남아 무역사절단. 지난달 베트남과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약 88억원의 수출계약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홍성군.

 

홍성군은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파견된 동남아 무역사절단이 88억원의 수출계약 MOU 체결에 성공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9개 업체 관계자들로 구성된 동남아 무역사절단이 지난달 22일부터 28일까지 5박 7일 일정으로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3개국을 방문해 큰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다. 기업별로 해외현지 바이어를 상대로 1대1 수출상담 총 187건이 이뤄졌다. 나라별로는 베트남 68건, 싱가포르 45건, 인도네시아 74건 이다. 상담액은 한화 약 160억원에 이르렀다. 이중 실제 MOU가 체결된 건수는 9건으로 약 88억원 규모이다.

태경식품은 베트남과, 싱가포르, 인도네시아와 협약을 체결했다. 솔뫼에프엔씨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수출길에 오르게 됐다. 참그로는 베트남에, 광천김은 인도네시아에 각 1건씩 이름을 올렸다. 군 관계자는 “동남아를 뛰어넘는 수출 육성정책을 적극 시행해 지역경제도 살리고, 수출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돕는데 더욱더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남아 시장개척단 사업은 도경제진흥원과의 협력사업이다. 군에서는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