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 쪽파, 잿빛곰팡이병 발생 주의
상태바
내포 / 쪽파, 잿빛곰팡이병 발생 주의
  • guest
  • 승인 2019.03.04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봄철 쪽파 출하를 앞두고 잿빛곰팡이병 발생이 예상됨에 따라 도내 재배농가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봄 출하 쪽파 잿빛곰팡이병 발생은 3월 초순 발생을 시작으로 4월 하순 최고 발병하므로 이 시기의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특히 시설하우스의 경우는 하우스 안과 밖의 온도차이가 크기 때문에 하우스 내부에 안개와 식물체에 이슬이 맺히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어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잿빛곰팡이병은 15℃ 내외의 저온·다습한 환경이 발병요인으로 외부 온도가 상승하는 낮 시간 환기와 야간의 적정 온도 관리를 통해 병 확산을 막을 수 있다. 또한 이 병원균은 균핵과 분생포자 형태로 토양이나 병든 식물체의 잔재에서 생존하므로, 병든 식물은 반드시 제거해야하며 발병 초기에 등록된 적용약제를 살포해야한다.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적용에 대응하여 반드시 쪽파에 등록된 적용약제를 농약안전사용기준에 맞게 사용해야한다.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과 권미경 박사는 “봄철 쪽파 안정생산을 위해서는 시설내 관리로 저온·다습한 환경을 피하고 병 발병 초기 적절한 적용 약제 살포 및 조치를 통해 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미리 방제해야한다”고 말했다. <충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