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09:43 (목)
“충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하라”
상태바
“충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하라”
  • 윤종혁
  • 승인 2021.11.27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혁신도시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 현 정부 결단 촉구
충남혁신도시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는 지난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문표 국회의원이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현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사진=홍문표 의원 사무실

충남혁신도시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는 지난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결단과 대통령 선거 공약 반영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충남 155개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범도민추진위 유태식·이상선 상임위원장과 도내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범도민추진위는 “충남혁신도시는 문재인 대통령의 5대 국정 목표의 하나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의 핵심축이며, 공공기관 이전은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공약인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지역으로 만들겠다는 약속의 첫 출발”이라고 말했다.

범도민추진위는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6개월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충남혁신도시에 대한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아무런 계획조차 수립되지 않고 차일피일 미루다 손을 놓고 차기 정부에 그 책임을 전부 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부겸 총리는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에서 돌연 말을 바꿔 ‘우리 정부가 준비를 잘해야 다음 정부에서 차질없이 신속히 진행할 수 있다’라며 사실상 공공기관 이전 무산을 알렸다”라며 “이는 충남혁신도시 완성만 기다리는 220만 충남도민의 염원을 무시한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범도민추진위 이와 함께 “수도권 인구가 전국 인구의 50%를 초과하고, 전국 기초자치단체의 절반가량이 소멸 위기에 처하는 심각한 국가적 위기 속에서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자명한데도 정부는 국가적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범도민추진위는 △문재인 대통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부 여당은 과감한 결단으로 충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반드시 임기 내에 확정·발표할 것 △제20대 대선 후보자는 충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완성을 최우선 공약과제로 확정할 것 △국회는 충남혁신도시 완성을 위하여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촉구했다.

범도민추진위는 “우리의 요구를 무시하고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한다면 역풍을 맞을 것임을 명심하고, 충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을 수수방관한 정치인이나 당에 대해서는 돌아오는 대선에서 반드시 심판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