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03:56 (토)
“죽어가는 유기동물 도움 절실”
상태바
“죽어가는 유기동물 도움 절실”
  • 윤종혁
  • 승인 2021.09.1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영란 도의원 5분발언

황영란 충남도의원이 유기동물을 줄이기 위한 정책과 재정 지원을 촉구했다.

황 의원은 지난 1일 제331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상생 방안을 제안했다. 지난해 기준 충남에는 8만3628마리의 반려견이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돼 있으며, 9180마리의 유기·유실동물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등록되지 않은 반려동물과 유기동물은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황 의원은 “구조된 동물은 대부분 보호소로 옮겨지는데, 보호 공간과 자원이 부족해 상당수의 구조동물이 목숨을 잃는다. 지난해 충남에서는 전체 구조동물 가운데 48%가 목숨을 잃었는데, 3034마리가 안락사를 당했고, 1385마리 치료조차 받지 못하고 자연사했다”며 “대부분의 시·군별 위탁 유기동물보호소들은 시설이 열악하고, 구조 동물을 밀집해 보호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유기동물 관리 및 치료 등을 위한 재정 지원이 절실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상생을 위한 교육과 유기동물의 입양 활성화 방안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유기동물을 위해 함께 행동해 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