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07:00 (토)
웃는 홍성, 우리가 만듭니다
상태바
웃는 홍성, 우리가 만듭니다
  • 홍성신문
  • 승인 2020.06.1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 홍성, 웃는 홍성을 위해 독자와 주민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불편한 장면, 인상 찌푸리게 하는 일들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찍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또한 주민의 문제제기로 개선되거나 변화된 사례들도 공유해 주시기 바랍니다. <편집자주>

홍성경찰서 앞 공사현장. 수일 째 방치되어있다. 보행자의 불편은 관심 없는 거 같다. 누가 관리감독 하는가?
외지 등산객 통행이 많은 용봉천 옆 도로 1.2km에 분리봉 606개 중 19%인 114개가 파손되었고, 그 중 55개는 주변에 널려있으니 조치가 필요합니다.
풀숲으로 변해버린 저류지. 정상관리인가요? (내포신도시 홍북읍 신리 저류지)
풀로 덮인 벤치(홍북읍 노은리 버드나무 보호수)
3년 연속 반복되는 무성의한 제초작업(내포신도시 LH아파트 근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