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0 09:04 (금)
개선 필요한 무단횡단 방지시설
상태바
개선 필요한 무단횡단 방지시설
  • 신혜지 기자
  • 승인 2021.06.14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전통시장 인근 파손된 채 방치
군 "빠른 시일 안에 교체 사업 진행"
홍성전통시장 앞 무단횡단 방지시설이 파손돼 있다. 주민들의 무단횡단이 빈번히 이뤄지고 있다.

홍성전통시장 앞 파손된 무단횡단 방지시설을 주민들이 넘어 다니며 무단횡단을 하고 있어 사고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평소처럼 홍성전통시장 앞을 지나가고 있던 김민주 씨 눈에 깜짝 놀랄 만한 일이 펼쳐졌다. 빨간불로 인해 정차하던 김 씨의 차량 앞으로 무단횡단 방지시설을 넘어 주민이 무단횡단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김 씨는 “무단횡단 방지시설이 파손돼 사람이 쉽게 넘어갈 수 있다. 그냥 무단횡단도 문제지만 이렇게 시설을 넘어서까지 하는 무단횡단은 더욱 문제다.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성전통시장 인근 도로변의 주정차를 관리하고 있는 관리인 A씨 또한 “해당 시설을 넘어 다니는 주민들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홍성군도 이러한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입장이다. 홍성군 건설교통과 교통행정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일 홍성읍 내 시가지에 있는 무단횡단 방지시설과 중앙분리대에 대한 파손된 시설에 대한 제거를 진행했다.

군 관계자는 “차량으로 인한 파손도 있지만 주민 분들이 짚고 넘어가다 보니 시설이 파손돼 꺾인 부분이 있었다”며 “파손된 시설은 미관을 해치고 차량 훼손 우려가 있어 제거를 마친 상태다. 빠른 시일 내에 교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