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07:00 (토)
웃는 홍성, 우리가 만듭니다
상태바
웃는 홍성, 우리가 만듭니다
  • 홍성신문
  • 승인 2020.04.1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 홍성, 웃는 홍성을 위해 독자와 주민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불편한 장면, 인상 찌푸리게 하는 일들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찍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또한 주민의 문제제기로 개선되거나 변화된 사례들도 공유해 주시기 바랍니다. <편집자주>

홍성읍 ○○식당 앞. 누구나 같이 사용해야 할 도로를 혼자 쓰겠다고 막아 놓은 거로 보인다. 그렇게 하고 싶어도 참아야지. 나만 잘 살자는 거로 이해가 된다. 우리 모두가 그렇게 한다면? 걱정된다.

홍성읍 ‘홍고통’. 천년여행길 안내문이 비스듬하게 누워 있어요. 보수해야겠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