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2 16:35 (화)
李 "도곡동 땅, 나와 관련 없다"
상태바
李 "도곡동 땅, 나와 관련 없다"
  • 홍성타임스
  • 승인 2007.07.20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도곡동 땅, 나와 관련 없다"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 국민검증청문회
(서울=연합뉴스) 한나라당 대선경선후보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이 19일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국민검증청문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국회사진기자단 >>
(끝)

검증위원 "매입자금 출처 턱없이 모자라"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기자 =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은 차명재산 의혹이 제기된 '도곡동 땅'과 관련, "저와 관련시키는 것은 맞지 않다. 관계가 없다"면서 "그 땅이 제 것이면 얼마나 좋겠느냐"고 차명보유 의혹을 부인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시내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한나라당 대선후보 검증청문회에서 "(도곡동 땅을 산 시점인) 85년에 개인 재산을 사는데 남의 이름으로 할 필요가 있느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광수 검증위원은 85년 도곡동 땅 매입자금 출처와 관련, "자금출처 (소명) 부족액이 (이 전 시장 처남인) 김재정씨의 경우 32억1천800만원에 달하며 (토지를 공동소유한 이 전 시장의 큰 형) 이상은씨의 경우 도곡동 토지매입자금 7억3천만원의 출처에 대해 일체 얘기하지 않는다"고 추궁했다.

   그는 또 95년 도곡동 땅 매각대금 263억원의 배분 비율과 관련, "김재정씨와 이상은씨의 투자비율은 53대47인데 매도 직후 대금을 나눈 비율은 68대32에 그쳤고, 몇년 뒤 김씨가 이씨에게 58억원을 지급하면서 52대 48로 비로소 (매각대금) 분배 비율이 투자 비율과 비슷해 진다"면서 "이런 사실은 두 사람의 자금 구분을 명확히 할 필요가 없었다는 것이고, 결국 (땅이) 한 사람 소유라는 의혹이 생긴다. 이 후보의 땅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시장은 "그 땅이 제 것이라면 얼마나 좋겠느냐. 정말 좋지 않겠느냐. 큰 재산인데.."라면서 일축했다.

   그는 또 도곡동 땅 매입자금 출처 소명 부족 지적에 "22년 전의 일을 다 아귀가 맞게 내놓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 "어디서 돈을 다 만들어서 샀을 것이다. 두 분이 그 정도 능력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박 검증위원은 "이상은, 김재정씨의 거의 모든 계좌가 거주지와 거리가 먼 (이) 후보님 소유의 건물이 있는 서초동 법조단지 지점에 개설돼 있다"면서 "보험사 예금, 양도세 납부, 다스 증자대금 납입 등 여러 건에서 두 사람이 동일한 일자에 자금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사람의 자금이 한 사람에 의해 관리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전 시장은 "서초동에 그 회사(김씨와 이씨가 대주주로 있는 '다스') 서울지점이 있다"면서 이같은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또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이 대부분 김재정.이상은씨에 들어간 뒤 움직이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 "돈이 나한테 한 푼도 안 왔다. 돈이 안 와서 의심을 받느냐"고 반문했다.

   이 전 시장은 이밖에 김재정씨가 도곡동 땅 매각 이후에도 9회에 걸쳐 19억2천만원을 대출받은 것과 관련, "보험회사 장기예금을 해약하면 굉장히 손해를 보기 때문에 대출을 쓰고 (예금이) 만기가 됐을 때 19억여원을 상쇄하고 찾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전 시장은 '기관지 확장증'으로 병역을 면제받은 것과 관련, "종합 진단을 받을 때 그 흔적이 아직도 크게 남아 있다"면서 "군대 문제로 오해를 받는 것은 안타깝기 짝이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