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4:16 (금)
삐삐처럼 말하고픈 아이들
상태바
삐삐처럼 말하고픈 아이들
  • 전진영 달님그림책연구소장
  • 승인 2021.07.26 08:36
  • 댓글 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른을 위한 동화 7

<알사탕> 백희나(지은이) / 책읽는곰

백희나 작가 그림책은 출간을 기다리는 독자가 많습니다. <알사탕>도 출간되자마자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조심조심 다 읽고 난 <알사탕>은 제 입에서 ‘우와!’가 쏟아지며 백희나 작가를 더 자랑스럽게 생각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어서 이 그림책을 읽어주고 싶었습니다. 주고받으며 읽기가 가능하고 아이들의 속마음을 얘기하기도 좋은 책이었습니다. 그런데 읽어주기 곤란한 부분이 한 군데 있었습니다. 아빠의 잔소리 부분입니다. 그림책의 오른쪽은 온통 아빠의 잔소리로 빼곡합니다. “숙제했냐? 장난감 다 치워라. 이게 치운 거냐? 빨리 정리하고 숙제해라….”

띄어쓰기도 필요 없이 잔소리는 끝없이 이어집니다. 숨 쉴 틈도 없지요. ‘이 많은 잔소리를 어떻게 읽지. 빼고 싶지도 않고 빼서도 안 되고.’ 어떻게 읽어야 듣는 아이들이 덜 지루할까? 고민에 들어갔습니다.

저는 듣는 이를 참여시키면서 읽기, 즉 아이가 읽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문제는 아이들 수가 많을 때입니다. 소수일 때는 그림책이 바로 앞에 있으니 글자가 잘 보이는데, 그림책은 한 권이고 아이들이 반 전체이면 글자가 보이지 않습니다. 다시 읽어 주기 방법을 고민했습니다. 저는 아빠의 잔소리를 그대로 복사했습니다.

그림책을 읽다가 아빠의 잔소리가 나오면 그 잔소리를 나눠 주었습니다. 아이들은 듣기만 하던 잔소리를 내뱉었습니다. 큰 소리로 읽었습니다. 가장 많이 들은 잔소리에 동그라미 치기도 했습니다. 아이들은 열심히 동그라미를 쳤고 더 있다면서 다른 잔소리를 쓰기도 했습니다. 읽어 주기 곤란했던 부분이 아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채워졌습니다.

올봄, 백희나 작가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상을 받았습니다. 이 상은 <내 이름은 삐삐 롱스타킹>의 작가 린드그렌을 기리며 스웨덴 정부가 만든 상입니다. 듣기만 한 잔소리를 거침없이 내뱉은 아이들이 갈래머리 삐삐와 닮았습니다. 삐삐처럼 시원히 말하는 아이들이 많기를 바라봅니다.

전진영 달님그림책연구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연숙 2021-08-09 09:46:09
알사탕은 최고의 그림책입니다. 언제 어디서나 읽어도 인기 만점이예요^^
잔소리 부분을 다같이 읽어보는 수업도 참 재미있을 것 같네요~~

전 이 잔소리 부분을 쉬지 않고 잔소리하는 것처럼 빠른 템포로 읽어요.
저도 처음에는 듣는 아이들이 지루해 할까봐 걱정되어 빠르게 주욱 읽어내려갔는데,
아이들은 전혀 지루해 하지 않고, 또읽어 달라고 오히려 재미있어해요.

세계에서 인정한 백희나 선생님의 멋진 그림책이 저도 늘 자랑스럽더라구요~~

김정숙 2021-08-02 11:47:13
입 안에서 굴리면서 먹어도 작아지지 않는 심지 알사탕을 떠올리게 한 알사탕 그림책~~

어른이 읽어도 가슴 찡한 소중한 알사탕~~
부끄럼 많고 소극적인 모습의 동동이처럼 우리 모두 용기를 내주길 희망하면서,
알사탕으로
짝지의 지금 속마음을 만나 볼까나~~

이희영 2021-07-29 13:26:37
예전에는 아이들을 위해 그림책을 읽어주다보니 애들 반응에 신경쓰느라 몰입이 힘들었는데 요즘은 나자신을 위해 그림책을 보다보니 예전보다는 더 여유있게 보게 되네요. 기억 어디쯤에 있는 책 내용을 떠올리다 다시 도서관에서 빌려봤습니다. 역시나 좋네요!
나도 동동이처럼 알사탕이 생긴다면 누구의 마음을 듣고 싶은지도 고민해해봅니다.
그리고나란히 놓인 퀵보드와 스케이트보드를 보며 우을한 날, 무료한 날 나와 함께 차 한잔 마셔줄 친구도 떠올려봅니다.
폭염에 지친 하루하루 나를 행복한 책 소개에 감사드립니다.

정금영 2021-07-29 10:27:15
안녕하세요. 교수님. 지난 학기 교수님 대면 수업 들었던 연세있는(?) 학생입니다. 선생님의 수업은 책이 마술로 변하는 순간이었어요. 혼자 읽기, 조용히 읽기와는 다른 세상이더군요. 논문도 찾아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과제관련 조언은 ....^^ 제가 봐도 왜 저렇게 했을까 싶을 정도였고, 잘 알아듣고 이번 학기 과제쓰기에 적용하고 있어요. 용기와 동기가 생겼어요.그런데 아이들이 삐삐처럼 말하고 싶어하는 군요. 하긴 잔소리를 흉내내보는 건 재미있기도 하고 조망수용능력, 희화화를 통한 여유 등 여러 가지 효과가 있을 것 같아요. 공부와 연구를 게을리 하지 않는 선생님 모습이 좋아요. 창의성도 과제 중 하나인데요, 목격하고 가는 것 같습니다.^^

유혜린 2021-07-28 13:02:19
최고입니다~ 아이들과 유쾌한 수업을 위한 고민에 박수를 드립니다~선생님 덕분에 저도 좋아하지만 아이들도 좋아지게할 자신이 붙는듯해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