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0 09:04 (금)
군 정기인사 앞두고 설왕설래
상태바
군 정기인사 앞두고 설왕설래
  • 윤종혁
  • 승인 2021.06.19 05: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원·이병철·이용섭·조성각 공로연수

홍성군이 정기인사를 앞둔 가운데 이런저런 말이 많이 나오고 있다.

군은 최근 공무원 근무성적평정을 마무리했다. 근무평정 순위를 인사에 반영하기 위함이다. 근무평정 순위가 알려지자 곳곳에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7급의 한 공무원은 “해도 해도 너무한다. 특정인을 승진시키기 위한 근무평정이 이뤄졌다. 이렇게 하면 누가 열심히 일 하려고 하겠는가”라고 말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인사 결과가 나와 봐야 알겠지만 서로 친한 것은 이해하겠다. 그렇지만 친분이 인사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군청 국응서 노조위원장은 “부군수님 부임 이후 합리적인 인사를 위해 여러 제도를 도입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일하는 조직이 되고 열심히 일한 공직자가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인사가 돼야 한다. 소수를 위한 인사가 아닌 누구나 인정할 수 있는 인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길영식 부군수는 “인사는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에 의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동원 농업기술센터 기획운영과장과 이병철 갈산면장, 이용섭 허가건축과장, 조성각 구항면장은 공로연수에 들어간다. 사실상 공직을 떠나는 것이다. 군 인사는 이달 말 이뤄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짜장면 2021-06-22 06:39:13
혈연. 지연.학연 순으로 인사를 하면 큰 문제가
없을 듯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