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8 14:29 (금)
광천 고순자, 대통령 표창
상태바
광천 고순자, 대통령 표창
  • 윤종혁
  • 승인 2021.05.0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시부모 14년 동안 극진히 봉양
고순자
고순자

광천읍 고순자 씨가 효행 유공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군에 따르면 △대통령표창 효행부문 고순자(66세, 광천읍) △보건복지부장관표창 효행부문 김기두(67세, 갈산면) △충청남도지사표창 효행부문 이우순(55세, 홍동면), 장한어버이 부문 박용순(71세, 갈산면) 등이 각각 수상했다.

고순자 씨는 7일 2021년 제49회 어버이날 기념식에서 효행 부문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광천읍에 거주하는 고 씨는 광천읍 새마을부녀회 총무로 10년 이상을 활동하면서 치매를 앓고 있는 시부(92세)와 시모(91세)를 14년간 극진히 봉양하는 등 효 문화 확산 및 실천을 위해 노력하며 지역사회에 모범이 되고 있다.

김기두 씨는 치매를 앓고 있는 노모(94세)를 10여 년 동안 극진히 봉양하며, 마을이장으로서 마을 어르신들이 치매를 예방할 수 있도록 생활을 살피며 공경하는 등 효행 부문에서 남다른 공적이 인정되어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우순 씨는 치매를 앓는 시모(97세)를 30년간 헌신적으로 봉양하며 요양보호사 일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등 타의 귀감이 되어 효행 부문에서 충청남도지사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박용순 씨는 수년간 마을 이장을 역임하면서 마을발전을 위해 솔선수범하고,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어머니를 봉양하면서 1남 3녀의 자녀들을 훌륭하게 성장시켜 지역사회의 귀감이 돼 장한어버이 부문에서 충청남도지사표창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