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08:35 (목)
코로나19가 바꾼 식당 풍경
상태바
코로나19가 바꾼 식당 풍경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0.03.22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동 '행복나누기' 도시락 판매 시작

홍동면에 위치한 로컬푸드 음식점 ‘행복나누기’(대표 박관수)는 코로나19로 사람이 모이는 곳을 꺼리는 손님들을 위해 도시락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9일 2시 ‘행복나누기’에는 늦은 점심을 해결하는 손님 몇 사람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손님들은 대화 없이 조용히 식사를 마쳤다. 코로나 사태 이후 생겨난 풍경이다.

박 대표에 따르면 홍성에서 확진자가 나온 이후 식당을 찾는 손님은 하루 60명 정도로 이전보다 20명 정도 감소한 상태라고 한다.

박 대표는 “이전에도 몇몇 분이 식당에서 먹는 대신 싸갈 수 있는지 문의하곤 했다. 그동안 일부 단체 손님들은 따로 배달통에 담아 놓으면 가져가는 식으로 제공하긴 했었는데 이제는 반찬을 나눠먹는 것도 부담이 된다고 생각해 아예 도시락을 싸드리기로 결정했다” 고 밝혔다.

행복나누기의 도시락 판매는 이번 주부터 시작한다. 점심 장사만 하는 가게 특성상 도시락을 원하는 손님은 오전에 미리 주문을 할 필요가 있다. 도시락 용기 등은 위생을 위해 어쩔 수 없이 1회용품을 사용한다. 배달은 안하며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반찬통을 따로 준비해 오는 것도 가능하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