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지역경제 강타
상태바
코로나바이러스 지역경제 강타
  • 민웅기 기자
  • 승인 2020.02.0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식당 발길·매출 '뚝'

 

한산한 서부면 남당항 회센터
한산한 서부면 남당항 회센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경제가 더욱 움츠러들고 있다.

3일 우호 1시 남당항 회센터. 새조개 축제로 북적여야 할 점심시간에 상가는 물론 주변이 한산하다. 1층의 한 상가, 테이블 10여 개가 모두 비었다. 사장 A 씨는 오전에 한 팀 받은 게 고작이라고 하소연 했다.

정정자 온누리 회수산 사장은 경기도 어려운데, 매출이 1/3은 더 감소한 것 같다새조개는 2월이 피크인데 큰 일이라고 했다.

홍북읍 용봉산 입구에서 용봉산 홍성한우프라자를 운영하는 민재기 사장은 등산객이 많이 찾는 토, 일요일 예약취소가 많다매출이 평소 때의 1/3 밖에 안된다고 말했다. 비용을 고민해야 하는 지경이라는 설명이다.

전통시장에도 발길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철 홍성군관광두레 PD는 블로그 초름이의 세상이야기에서 설연휴 후 첫 장날,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 때문이었을까?’ 제목의 글에서 명절연후 후 첫 장날이고 주말이면 평소보다 사람이 많이 나오는데, 2월의 첫 홍성전통시장의 장날(1)도 그 여파(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인지 평소보다 한산해 보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