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의원 도박·폭행 연루 의혹
상태바
홍성군의원 도박·폭행 연루 의혹
  • 민웅기 기자
  • 승인 2019.10.07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의원 “술 먹다 일어난 일”…보도 무마 시도 이어져

홍성군의회 A 의원이 한 상갓집에서 도박을 하다 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실로 확인될 경우 군의원의 품위를 둘러싼 파장이 예상된다.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새벽 홍성의료원의 한 빈소에서 A 의원이 같이 있던 사람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해당상가의 상주도 “자고 있어 현장을 직접 보진못했지만 그런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폭행의 발단이 고액의 도박이라는 의혹도 나온다. A 의원이 일명 ‘섯다’로 불리는 도박에 참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폭행을 당했다는 것이다.

A 의원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처음에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곧 “후배들과 술을 먹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 이라며 도박 참여만을 부인했다. A 의원 취재 후 군의회 관계자를 비롯해 여러 경로를 통해 보도를 무마하기 위한 시도가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