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성 의심신고 ‘음성’ 가능성
상태바
[속보] 홍성 의심신고 ‘음성’ 가능성
  • 민웅기 기자
  • 승인 2019.09.2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축대기 중 압사·질식사 추정

현장확인 결과 ‘확진’정황 없어

오늘 홍성에서 접수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는 가축 질병이 아닐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오전 광천읍 소재 도축장에서 도축 대기 중이던 돼지 19마리의 폐사가 확인돼 의심신도 됐다고 밝혔다. 홍성군 축산과에 따르면 이는 질병에 의한 폐사가 아니라 압사나 질식사일 가능성이 높다.

축산과 관계자는 돼지 이동중단 조치가 풀리면서 평소보다 많은 두수가 도축장에 몰리면서 환기 등의 문제로 폐사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또 “도축장과 출하 농장에 대한 현장 조사 결과 돼지열병 발생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농장은 전날에도 삽교 도축장으로 출하했으며 도축검사 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정밀조사 결과가 나와 봐야 알겠지만 현재로서는 돼지열병이 아닌 것같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