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문에 대형 태극기
상태바
조양문에 대형 태극기
  • 홍성신문
  • 승인 2019.08.1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절했던 항일의병전적지 홍주읍성 조양문에 대형 태극기가 걸리면서 최근 경제침탈에 대한 반일감정이 8.15 광복절 태극기 달기 운동으로 승화되고 있어 타지자체에 귀감이 되고 있다.

홍성군은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홍성읍 중심지에 위치한 조양문 로터리에 위치한 사적 제231호인 조양문에 초대형 태극기를 설치하고 오는 15일까지 나라사랑 태극기 운동을 적극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일본의 경제침탈에 대한 국민들의 반일감정이 최고조에 이른 가운데 이에 대한 표출을 태극기 달기운동으로 전환하고 광복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고자 항일의병 최대격전지에 대형태극기를 설치했다.

특히, 홍주성을 중심으로 홍성읍 주요 시가지와 김좌진생가지 등에 태극기를 설치하고 태극기 게양분위기를 조성하였으며, 유관기관, 단체 등을 통한 오프라인 홍보와 함께 군 홈페이지와 블로그,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한 온라인 홍보를 강화해 젊은 층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국의병도시연합회장을 맡은 김석환 홍성군수는 32개 회원도시에 공문을 발송하고 8.15 광복의 초석이 된 의병들이 재조명 될 수 있도록 주요의병도시 유적지에 태극기를 설치해 의병도시에서 적극 나서 줄 것을 공문으로 요청했다.

한편, 김석환 홍성군수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가 없다며 광복의 기쁨을 찾기까지 홀연히 일어서 죽음을 무릅쓰고 싸운 의병과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관심도 함께 갖는, 뜻깊은 8.15 광복절이 될 수 있도록 태극기 달기 운동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군민들에게 당부했다.

아울러, 홍성군은 지난 1일 전국 최초로 의병도시에서 일본의 경제침탈 규탄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민간차원의 불매운동이 전개되어 지난 6일에는 홍성축협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의병도시답게 적극적인 항일운동이 전개되고 있어 이번 태극기 달기 운동도 범군민 운동으로 전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홍성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