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5만원권 지폐 유통
상태바
가짜 5만원권 지폐 유통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9.08.1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촬영용 소품 표시… 경찰 수사 시작
5만원권 지폐 하단에는 ‘촬영소품용’이라는 프린트가 찍혀있다.
5만원권 지폐 하단에는 ‘촬영소품용’이라는 프린트가 찍혀있다.

 

가짜 지폐가 유통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5일 저녁 홍성 상설시장 안 ‘ㅇ’식자재 상점을 운영하고 있는 부부는 하루 결산을 하던 중 5만원권 하나가 이상함을 발견했다.

업체 안주인은 “받을 때는 정신없이 바빠서 몰랐는데 저녁에 돈이 이상해서 빛에 비춰보니까 안에 아무 무늬도 안나왔다. 그래서 자세히 살펴보니 촬영용 소품이란 걸 알게 됐다” 면서 “누가 돈을 냈는지는 긴가 민가 하다. 잘 기억은 안나지만 여성이 열무를 사가면서 지불한 게 아닌가 짐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체 대표 모 씨는 “가짜 돈은 처음 받아봤다” 면서 “오관지구대에 신고는 했다. cctv가 있으니 조사하면 누가 가짜 돈을 썼는지 알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관지구대 관계자는 “해당 지역 cctv를 수거해 현재 형사팀에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