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인근 축사 폐업보상 정책 수립
상태바
내포인근 축사 폐업보상 정책 수립
  • 이번영 시민기자
  • 승인 2019.08.0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의회 261회 임시회, 상반기 군정 하반기 계획 청취
축사 뒤로 LH스타힐스아파트가 보인다.
축사 뒤로 LH스타힐스아파트가 보인다.

 

홍성군의회가 지난 23일부터 8월 1일까지 제261회 임시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군정업무 추진실적과 하반기 업무계획을 청취하며 12개 조례안을 제정 및 개정한다.

지난 24일부터 실시한 군정 업무추진실적 청취는 기획감사관부터 시작했다. 김승환 기획감사담당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진행된 업무청취에서 군의원들은 홍성군의 인구증가 종합대책 부실과 대규모 공모사업 지정 실패 이유를 집중 추궁하며 제안했다.

노승천, 문병오, 김기철, 윤용관 의원 등은 홍성군청이 인구증가 대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않는다고 따졌다. 특히 김기철 의원은 외부 사람을 홍성군으로 유인하는 양육, 보육 등 정책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 유출을 방지하는 정책을 동시에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윤용관 의원은 인구 유출의 가장 큰 원인인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제거에 공직자들의 노력이 부족하다며 이용록 부군수에게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이용록 부군수는 답변을 통해 “사조산업 등 내포지역 축산악취 제거를 위한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내포신도시 주변 25 축산농가에 대해 폐업보상까지 염두에 둔 정책방향을 세워놓고 있다”고 밝혔다.

장재석 의원은 광천토굴새우젓에 대한 국가중요어업유산지정 실패와 충남도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부지 선정에서 누락된 점은 홍성군 공직자들의 적극성 부족이 아닌가 따지며 다시 추진하라고 요구 했다.

 

이에 대해 김승환 담당관은 “충남도 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부여군으로 정해졌다. 부여군은 친환경농산물 생산 규모, 수량, 굿드레 브랜드 등에서 홍성을 앞서는데 유기농특구인 홍성은 쌀 외에 친환경 밭작물이 부족한 것을 원인으로 지적받았다”고 말했다.

광천토굴새우젓 국가중요어업유산은 광천 토굴 새우젓을 어업으로 보지 않고 가공으로 간주해 지정이 안 됐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