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신도시 활성화 대책 요구
상태바
내포신도시 활성화 대책 요구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9.06.1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소상공인연합회 도지사 면담…지역화폐 발행굛순환버스 등 요구
▲ 내포상인연합회와 자문위원, 도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해 논의했다.

내포신도시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낙준)는 지난 7일 도지사를 면담하고 어려운 내포 경제 활성화 대책을 논의했다. 면담에는 최낙준 회장, 송을섭 사무국장 등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들과 자문위원인 송채규 교수(청운대)가 참석했다.

연합회 관계자들은 △ 요리경연대회 개최 △지역 내 대학과 연계된 지역통합형 축제 △사업을 구체적으로 추진할 중간조직 설립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홍성, 내포, 예산의 통합 시민단체 여건 조성 △효성아파트 버스승강장 승강대 시설과 이주자택지 진입로에 대한 교통신호 체계 보강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으로 관청과 연계한 내포 지역화폐 발행과 순환버스 도입 등을 건의했다.

최낙준 회장은 “절박한 심정에서 면담을 했지만 도의 의지에는 의문이 있다”면서 “내포는 자족 기능이 없다. 결국 관이 지역경제와 상생할 수 있는 정책이 있어야 한다. 아니면 4개 청사가 더 들어온다고 해도 내포 지역상권이 살아나기 어렵다”고 말했다.

송채규 교수는 “12월이면 짐을 싸서 나가야 되는 사람들이 많다. 그만큼 상인들이 절박한 상황이다. 장기적으로 혁신도시도 중요하지만 상인들이 바로 수입을 얻을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 대부분 자영업자가 요식업에 종사하는 특성상 구내식당 이용 문제 등에서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안으로 식비 등의 상여금 일부를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공무원들은 지역에서 소비하고 지역 상권은 상권 내 물가를 구내식당과 경쟁할 수 있는 가격대로 설정하는 선순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연합회장단은 자문단으로 언론인, 교수, 정치인, 법조인, 퇴직관료 등을 추가로 구성할 예정이다. 이후 지역 시민단체와 함께 내포신도시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