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사 삼존불, 새 옷 단장
상태바
영도사 삼존불, 새 옷 단장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9.05.1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천 영도사에서 지난달 28일 삼존불에 금칠을 다시 하는 개금불사 의식과 지장보살에 생명을 불어넣는 점안의식이 거행됐다.

의식에는 신도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법정 큰스님(향천사회주, 영도사 전 주지), 자명스님(예산 대련사 주지), 도신스님(서산 서광사 주지), 덕원스님(홍성주지협회의장, 홍성산혜암 주지), 석청스님(결성 고산사 주지)의합동예불이 있었다.

이날 법정 큰스님은 “험난한 사바세계에서 불교신앙은 잡념과 불행을 막아 마음의 중심을 잃지 않게 하고, 욕심을 비워내면 삼라만상 모두가 다 어여쁘고 고마운 것이다”라는 청빈한 삶을 권장하는 법어를 남겼다.

한편, 점안의식이란 불교신앙의 대상에 생명을 불어넣는 의식으로 점안의식 전의 불상이나 불화, 석탑은 단순한 돌이나 종이에 불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