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3 목 10:50
홍성신문사회
“천태리 통과 반대 입장, 변화 없다”서부내륙고속도 설명회 개최…입장 차만 확인
김영찬 기자  |  kyc@hs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0  08:59: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시공사 직원이 마을 인근 폐광터에서 주민 설명회를 진행했다.

서부내륙고속도로의 장곡 천태리 구간 노선 변경을 요구하는 천태리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가 열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9일 예산군 광시면 노전리에서 천태리 통과구간에 대한 현장 점검 설명회를 진행했다.

설명회에는 도로 건설을 총괄하는 서영 ENG, 천태리 구간을 담당하는 동부엔지니어링, 국토부 직원등이 나와 노선 선정 배경과 폐광지역에 대한 조사, 설계의 타당성에 대해 설명했다.

서영ENG 직원은 “2014년부터 꾸준히 대화했고 별도 공청회까지 열면서 주민에게 최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조사 결과를 은폐할 이유가 없다. 공청회 내용은 환경영향보고서에 다 있고 자문결과도 주민들이 요청한다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안전성에 대해서도 5m 간격으로 직경 5~6m의 주입공을 통해 시멘트를 충전하는 공법으로 지반을 보강하기 때문에 지반 침하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설명회로도 주민들의 불안은 가시지 않는 눈치다. 정부에 허가받지 않고 파낸 수평갱도가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데 시멘트 보강으로 안전이 확보될지에 강한 의문을 표시했다. 안전문제 이외에도 주민들은 굳이 마을을 관통하는 노선으로 정한 것은 결국 비용 때문이 아니냐는 주장을 했다. 천태산을 터널로 통과하는 방식으로 천태리 마을과 도로를 분리하는 방법도 제기 됐으나 경사구간 연장과 주행성 문제로 실제 설계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주민을 설득하기 위한 설명회였지만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하는 자리가 되었다. 앞으로 서부내륙 고속도로 천태리 구간을 둘러싼 논쟁은 계속 될 전망이다.

< 저작권자 © 홍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영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반대한다더니…지역 정치권 ‘냉대’
2
21대 홍성·예산 총선구도 요동
3
<사설>홍성을 빛내는 명품마을
4
은하면 목현리 오세분 여사 5월 19일 별세…향년 94세
5
우려 커지는 국제단편영화제 추진
6
금마면 용흥리 김정숙 여사 5월 17일 별세…향년 88세
7
테이스터 권미림의 커피 인물사 <48>로시니 -파네토네와 커피, 세비야의 이발사
8
결성면 형산리 조병석 옹 5월 19일 별세…향년 92세
9
청소면 야현리 김도예 여사 5월 18일 별세…향년 92세
10
장곡면 신풍리 김길순 여사 5월 20일 별세…향년 82세
게시판 : 자유게시판자료실기사제보인물DB   신문사소개 : 신문사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충남, 아00021  |  등록연월일:2006년12월22일  |  발행인:(주) 홍성신문 윤두영  |  편집인: 김사라
우) 32219 충남 홍성군 홍성읍 의사로 72번길 26  |  전화 (041)634-3001~3  |  팩스 (041)633-40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사라
Copyright © 2011 홍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