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 김석환 군수, 국토부 찾아 혁신도시 지정 건의
상태바
내포 / 김석환 군수, 국토부 찾아 혁신도시 지정 건의
  • guest
  • 승인 2019.04.02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환 충남 홍성군수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 군수는 지난 1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혁신도시발전추진단장인 박선호 제1차관을 만나 지역 최대 현안인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건의했다.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 시즌2 사업의 본격 시행에 앞서 제1기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된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주무부처인 국토부에 건의하고자 한 것이다.

김 군수는 대전·충남은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이유로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됐으나 오히려 세종시 출범 이후 인구 9만6천명, 면적 400㎢, 지역총생산 1조 7,994억 원이 감소했음을 설명했다.

이어 지역 성장거점 육성정책과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혜택도 배제돼 재정적, 경제적으로 심각한 역차별을 받고 있음을 강조하며, 특히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 시즌2에 의해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중 지방이전 기관이 확정되기 전 반드시 대전·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혁신도시 지정 특별법이 통과될 경우 충남 지역으로의 공공기관 이전으로 인구 및 세수가 증가하고,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30% 할당제가 시행되어 일자리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생산제품이나 용역을 우선 구매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는 등 지역발전에 큰 가속도가 붙게 된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은 현 정부의 국정철학에 부합하는 ‘국가균형발전’의 완성이자 충청권의 상대적 박탈감 및 역차별을 해소하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에 범충청권 모두가 하나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성군은 충남 시군 최초로 「대전·충남 혁신도시지정 특별법」 통과 촉구 범충청권 100만 서명운동을 전개한데 이어 충남도 및 국토교통부 방문, 충청권의 국회의원과 공조체제를 구축하는 등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홍성군>

사진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