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 중소기업·소상공인에 5200억원 융자 지원
상태바
내포 / 중소기업·소상공인에 5200억원 융자 지원
  • guest
  • 승인 2019.03.05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는 5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중소기업육성기금 운용 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충남도 김용찬 행정부지사, 신동헌 경제통상실장을 비롯한 당연직 위원 2명, 위촉위원 6명 등 총 8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위원회에서는 지난해 중소기업육성기금 결산 및 성과 분석, 올해 중소기업육성기금 운용계획 변경(안) 등 3건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지난해까지 일반회계와 기금회계로 분리 운영해오던 중소기업경영안정 및 소상공인 자금 이자보전을 올해부터 기금회계로 단일화하여 지원키로 했다. 도는 민선7기 역점과제로 하는 ‘기업하기 좋은 충남 만들기’에 따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금융지원 규모는 오는 2023년까지 6000억 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기업인들에게 융자된 자금에 대한 대출 이자는 자금 종류에 따라 0.65∼3.0%까지 지원하게 되며, 매년 지원하는 이자보전 지원액은 130억 원 규모이다. 도는 이와는 별도로 벤처투자조합을 설립해 지난해와 같이 올해에도 30억 원을 투자해 3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 성장 가능성은 높으나 담보력이 부족한 도내 기술혁신형 기업들에게 마중물이 되도록 투자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용찬 위원장은 “도는 1993년부터 중소기업육성지원 사업을 실시, 지난해까지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총 8조 3000억 원의 융자 지원”을 하였으며, IMF 경제위기와 2008 세계 금융위기 등을 거치면서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견실한 자금조달 창구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며,

위원회에서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금융자금 조달 전진기지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참석 위원들께 당부의 말씀과 함께 도내 경영 애로 및 금융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단비가 될 수 있도록 기금의 재정 건전성 확보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남도 중소기업육성기금 전체 조성액은 1774억 원이며, 올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융자지원 규모는 지난해보다 200억 원 증가한 5200억 원이다. <충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