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 미세먼지 ‘이동식 감시체계’ 강화
상태바
내포 / 미세먼지 ‘이동식 감시체계’ 강화
  • guest
  • 승인 2019.03.0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환경연구원,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 1대 추가 투입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은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 1대를 추가 투입, 대기환경 감시 활동을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은 고정식 대기오염측정망으로 대기질을 측정할 수 없는 공단 지역이나 민원 발생 지역 등에 대한 대기질 조사와 대기오염측정소 설치를 위한 사전 대기질 파악 등에 활용 중이다.

조사는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을 배치한 후 1개 지점에서 1주일 간 24시간 연속으로 대기질을 측정해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실시간 전송하면,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이를 분석·정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조사 결과는 도 홈페이지(www.chungnam.go.kr)에 게시, 지역 주민, 시·군 등 관련 기관과 공유한다.

이번에 새롭게 투입한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의 조사 지역 및 횟수는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주변 16회, 도내 화력발전소 주변 8회, 공업단지 주변 8회, 대기 민원 발생 지역 24회 등 총 23개 지점 56회다.

조사 항목은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이산화질소(NO2), 이산화황(SO2), 일산화탄소(CO), 오존(O3), 암모니아(NH3),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및 중금속류 등 총 35개 항목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게 된다. 신규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은 특히 중금속류(19종) 측정 장비를 새롭게 장착, 당진 철강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 주변 대기질을 집중 감시할 계획이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그동안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 1대로 도내 전역을 감시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추가 투입으로 대기오염 민원 발생 지역 및 우심 지역 대기질 조사는 물론, 긴급 상황 발생 시 2대를 동시에 투입할 수 있어 대기오염물질을 입체적이고 촘촘하게 감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충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