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주천년문학관 개관
상태바
홍주천년문학관 개관
  • 윤종혁 기자
  • 승인 2018.10.2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학관 관계자가 상설전시장에 전시돼 있는 문학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태영아파트 인근 … 여러 문학작품 소장
김태자 관장 “다양한 문화 행사 기획”

홍주천년문학관이 개관했다. 김태자 관장 개인 문학관이다. 태영아파트 인근 옛 홍성YMCA 공간에 자리 잡았다.

문학관은 상설전시관과 교육관, 수장고, 집필실로 구성됐다. 상설전시관에는 손곡 이달과 남구만, 김호연재, 송욱 등 홍성 문인들 소개 및 작품이 전시돼 있다. 또한 미당 최남선 선생이 만든 ‘소년’과 소파 방정환 선생이 만든 ‘학생’ 등의 한국 문학잡지 창간호 500여권이 놓여 있다. 이밖에 미당 서정주의 ‘화사집 원본’ 등 구하기 힘든 책도 다수 있고 홍성 문인들이 집필한 책도 전시돼 있다.

문학관 건축면적은 99㎡이고 전시면적은 50㎡이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문화관에는 5000여권의 장서가 보관돼 있다. 김태자 관장은 “앞으로 지역 관련 문화 작품 발굴 및 전시를 하고 문인들의 생가지 탐방, 지역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 행사를 기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자(52) 관장은 지난해 월간 순수문학 제279회 수필 부문에 당선됐다. 하늘터지역아동센터 사회복지사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