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08:59 (금)
충청에서도 ‘문재인’ 승리 … 보수 야당 ‘침몰’
상태바
충청에서도 ‘문재인’ 승리 … 보수 야당 ‘침몰’
  • 심규상 기자
  • 승인 2018.06.2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안희정 사퇴 등 악재로 시작
광역단체장 석권-기초단체장 압승

충청권에서도 문재인이 승리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으로 대표되는 보수진영은 충청권에서도 참패했다. 확연한 변화는 충남과 충북, 대전의 기초단체장과 광역의회 선거 결과에서 나타났다. 충청권 4개 광역자치단체장은 이번에도 모두 더불어민주당이 석권했다. 민주당은 충남 양승조, 대전 허태정, 세종 이춘희, 충북 이시종 후보의 당선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충남의 15개 기초단체장 선거 결과는 민주당 11곳, 한국당 4곳으로 민주당이 압승을 거뒀다. 한국당은 서천과 보령, 예산과 홍성에서 자리를 지켰다. 특히 한국당은 그동안 자신들의 지지기반으로 낙관해 왔던 부여, 청양, 금산, 공주까지 민주당에게 자리를 빼앗겼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9곳, 새정치연합(민주당 전신) 5곳, 무소속 1곳이었다.

충남 광역의원 38석 중 31석 차지 … 충북은 29석 중 26석

1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가 충남 천안시 선거 사무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당선이 유력하자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충남 광역의원은 38석 중 민주당이 31석을 차지했다. 특히 천안(10명), 공주(2명), 보령(2명), 아산(4명), 서산(2명), 계룡(1명), 당진(2명), 서천(2명), 청양(1명) 지역 의석을 모두 민주당 후보가 싹쓸이했다. 한국당은 예산(2명), 홍성(1명), 부여(1명), 금산(2명), 태안(1명)에서 7명의 당선자를 내는 데 그쳤다.

충북의 경우도 한국당은 11개 시군 단체장 중 충주, 단양, 영동, 보은 4곳에서만 자리를 지켰다. 지난 선거에서는 한국당(당시 새누리당)은 6곳(청주, 충주, 단양, 영동, 옥천, 음성)에서, 민주당(당시 새정치연합) 3곳(제천,증평,진천)에서만 당선자를 냈다.

충북 광역의원 29석 중 26석을 민주당이 차지했다. 한국당은 단양(1석), 영동(2석)에서 얻은 3석을 얻는 데 머물렀다. 민주당은 세종특별자치시에서도 16석 광역의원 전석을 모두 차지했다.

대전 기초단체장 5석, 광역의원 모두 '싹쓸이'

대전에서도 민주당은 기초단체장 5곳 모두 장종태 서구청장 후보, 박용갑 중구청장 후보, 황인호 동구청장 후보,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 정용래 유성구청장 후보가 당선됐다. 한국당은 지난 선거에서 얻었던 대덕구청장 자리마저 민주당에 내줬다.

특히 5개 구에서 19명을 뽑는 광역의원도 민주당 후보들이 모두 차지했다.

교육감 선거에서도 진보를 표방한 충남 김지철, 세종 최교진, 충북 김병우 현 교육감이 모두 재선에 성공했다. 대전은 중도인 현직 설동호 후보와 진보 후보로 나선 성광진 후보 간 치열한 경합 끝에 설동호 후보가 당선됐다.

바른미래당은 충청에서 초라한 성적표를 받으며 한국당과 함께 침몰했다. 바른미래당은 광역의원 비례대표 선거에서 충남과 세종, 충북에서 모두 민주당, 한국당,정의당에 이어 4위로 밀려났다. 대전 광역 비례대표선거에서만 3위를 차지했다.

교육감 선거, 충남-세종-충북 진보교육감 ‘재선’

이 같은 결과는 문재인 정부의 승리로 요약된다. 대부분의 선거에서 정책과 공약이 차별성이 아닌 문재인 정부와 전 현직 단체장의 허실을 부각하는 선거운동이 펼쳐졌다.

충청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추문 파문과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확정 판결로 중도하차, 구본영 천안시장의 뇌물수수 혐의로 인한 기소 등 악재로 출발했다. 하지만 영향은 거의 없었다. 민주당 대전시장 허태정 후보의 병역기피와 장애등급 논란이 선거운동 내내 있었지만 표심은 요지부동이었다.

민주당도 스스로 승리의 요인을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이자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염원이 투표로 나타난 것이라고 자평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충청에서도 탄핵정국에도 확인된 변화의 민심을 외면하면서 밀려났다. 게다가 남북, 북미 정상회담마저 평가절하하면서 보수층으로부터도 지지를 얻지 못했다.

중앙정부에 이어 지방정부까지 민주당이 싹쓸이하면서 견제와 균형추 역할을 할 야당의 빈자리를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