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10939명   오늘 방문자수:177명   편집 : 2018.9.21 금 10:06
홍성신문교육/청소년
청소년수련시설, 쉼터 역할 ‘톡톡’
나지영 기자  |  njy@hs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9  10:47: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청소년수련시설이 청소년들의 쉼터 역할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천청소년문화의 집

이용청소년들 “만족도 높다”
내포도 청소년시설 ‘필요’

청소년수련시설이 청소년들의 쉼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광천에 있는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이해강(17) 학생은 매일 광천청소년문화의 집을 찾는다.학교와 집을 오가는 지루한 일상 속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기 때문이다.요즘에는 친구들과 함께 문화의 집 내 노래방을 이용하는 재미에 푹 빠졌다. 강지현(15) 학생은 학교가 끝나는 시간만 손꼽아 기다린다. 친구들과 댄스연습을 하기 위해서다. 춤을 좋아하는 친구들을 모아 작은 동아리도 만들었다. 평소와 같았으면 집에 가거나 패스트푸드점에서 시간을 때웠겠지만 이제는 시간이 날 때마다 동아리실에서 친구들과 춤을 춘다.

이들이 이용하는 곳은 홍성군내에 위치한 청소년수련시설인 홍성청소년수련관과 광천청소년문화의 집이다. 군 내 대표적인 청소년 공간인 두 시설은 청소년들의 안락한 쉼터다. 청소년의 여가활동과 다채로운 프로그램 활동 지원하는 기관이라는 점에서 청소년들의 만족도가 높다.홍성군청소년수련관이 조사한 2017년 프로그램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용청소년들의 평균 프로그램 만족도는 5점 만점 중 4점 이상으로 나타났다.세부프로그램 만족도는 요리교실 4.72점, 팝아트 손글씨 4.88, 댄스스포츠 4.63점이다.

청소년들은 수련관,문화의집과 같은 청소년들을 위한 공간이 더 늘어나야한다는 목소리다.청소년시설을 이용하고 싶어도 거리가 멀어 이용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이  많다는 것이 이유다. 청소년시설이 필요한 장소로는 ‘내포’가 꼽힌다.

현재 내포신도시 내 초·중·고등학교에 재학중인 학생수는 3,922명이다. 청소년 수는 3000명이 넘지만 청소년들을 위한 공간은 마땅지 않다. 청소년시설마련을 두고 여러 논의가 오가고 있지만 아직 뚜렷한 대안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 저작권자 © 홍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나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그늘막 하나 없는 고속버스 승강장
2
홍주쇼핑타운 앞 배수구
3
보행자는 차도로?
4
석재 볼라드 좀 세워주세요
5
게시판 지저분해요
6
<社告> ‘고향홍성 햅쌀’ 판매 마감
7
홍북초 앞 흉물 같네요
8
제초 좀 해주세요
9
비 조금만 와도 물 고여요
10
홍성 아파트·다세대·연립·단독·다가구·오피스텔 8월 실거래가
게시판 : 자유게시판자료실기사제보인물DB   신문사소개 : 신문사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충남, 아00021  |  등록연월일:2006년12월22일  |  발행인:(주) 홍성신문 윤두영  |  편집인: 홍시화
우) 32219 충남 홍성군 홍성읍 의사로 72번길 26  |  전화 (041)634-3001~3  |  팩스 (041)633-40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시화
Copyright © 2011 홍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