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10939명   오늘 방문자수:177명   편집 : 2018.9.21 금 10:06
내포타임즈사설/칼럼
내포길 주변의 숨겨진 이야기/ 서산시 인지면 애정1리 ‘무학대사가 탄생한 쑥당터’학이 위험에 처한 갓난아이를 보살펴 준 곳
김정헌<동화작가·내포구비문학연구소장>  |  webmaster@hs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6  16:40: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고장 서산지역에는 태조 이성계의 왕사였던 무학대사와 관련된 설화들이 많이 전해온다. 전국적인 관광지 간월암은 무학대사가 창건했으며, 이곳에서 공부하던 중에 홀연히 달을 보고 깨우쳤다고 하여 간월암(看月庵)이 되었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더욱이 서산 지역에는 간월암 이외에도 무학대사가 탄생한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런 이유인지는 몰라도 무학대사의 탄생유래담이 서산지역에 유달리 많이 전해온다.

무학학대사가 탄생했다고 전해오는 장소는 ‘쑥당터’라는 곳이다. 서산시 인지면 애정 1리에 있는 마을인데, 이곳에는 서산시에서 ‘무학대사 기념비’를 세워놓았다.

   
▲ 무학대사 기념비.

무학대사기념비에 새겨진 무학대사 관련 이야기를 그대로 옮겨보면 다음과 같다.

무학대사(無學大師)는 1327~1405(고려 충숙황14~조선태종 5)의 도승으로 고려의 국운이 기울 무렵, 태조(太祖)를 도와 조선왕조를 개창한 공으로 태조가 등극하자 왕사(王師)가 된 고승이다.

대사의 이름은 자초(自超), 호가 무학(無學)이며 속성은 박씨이니, 고려 명장 박서장군(朴犀將軍)의 5대손으로 부친은 박인일(朴仁一), 모친은 채(蔡)씨로 영남 상기현(현 합천군 삼가면) 구리동 마을에 살았는데, 삼남 해안에서 노략질을 일삼던 왜구가 구성포 등에 상륙하여 부녀와 재산을 약탈할 적에 부친 박인일(朴仁一)과 채(蔡)씨 부인이 적에게 잡혀가던 중, 선상에서 왜구와 격투하여 적을 섬멸하고 배를 빼앗았으나, 한쪽 팔이 적의 칼에 부상당했으며 서해상에 표류하다가 서주(瑞州·현 서산) 간월도에 정착하였다.

그러나 타향에서 생계가 매우 어려워 굴을 따서 갈대로 삿갓을 만들어 서주시장에 팔아 연명하였으며, 부친의 부상당한 팔의 상처가 악화되어 치료비로 서주관아에서 관전(官錢) 50냥을 빌려 쓰고 기한 내 갚지 못하자, 관아에서 사령을 시켜 박인일을 끌어오게 하였으나, 마침 집에 없자 만삭이 된 채씨 부인을 대신 데리고 가던 중, 인지면 애정리에 이르러 산기가 있어 길옆 우물가에서 아기를 낳으니, 그가 무학이다. 1327년(충숙왕 14) 구월 이십일이다. 미련한 사령들이 산모를 끌고 가려하자 아기를 우물 주변 아늑한 곳에 뉘고 쑥을 뜯어서 덮어주고 관아로 끌고 갔다.

   
▲ 쑥당터 주변 모습.

부인이 오는 도중에 해산한 사실을 안 군수가 사령을 꾸짖고 이방을 시켜 산모를 가마에 태우고 아기 있는 곳에 가보자, 학(鶴)이 아기를 품고 있다가 날아가 인지면 모월리 고개 위로 춤을 추며 사라졌다. 그래서 이 고개를 학돌재라 불렀고 아기 이름을 무학(舞鶴)이라 하였는데 뒤에 불명(佛名)으로 무학(舞鶴)이라 했다. 그리고 이곳을 쑥댕이라 하고 그 우물을 애정(艾井), 그 동리명을 애정리(艾井里)라 하였다.

서주군수는 박인일이 박서장군의 후손이며 왜구를 잡은 사실을 알고 무명 두필과 쌀 다섯 말을 산모에게 보내고 관전 50냥은 자기 봉급에서 갚아주었다. 부친 박인일이 부상당한 팔의 병세가 악화되어 사망하니, 간월도 주봉(主峯)에 묻고 부인은 세 살 된 아기를 데리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대사는 18세에 경기도 양평군 용문사에 들어가 소지(小止) 선사를 스승으로 심법을 배우고 뒤에 도승 나옹(儺翁)과 지공(志空)화상의 법을 받고 태조 왕사가 되었다가 1405년 79세로 입적하였다. 왕명으로 대조계종사 선교도총섭 전불심인 변지무애 부종수교 홍리보제 도대선사 묘엄존자(大曹溪宗師 選敎道摠攝 傳佛心印 辯智無碍 附宗樹敎 弘利普濟 都大禪師 妙嚴尊者)라는 시호를 주었다.
바로 이곳이 무학대사의 탄생지라고 예부터 전해오는 곳으로 대사의 기념비를 세웠다.

< 저작권자 © 홍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헌<동화작가·내포구비문학연구소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그늘막 하나 없는 고속버스 승강장
2
홍주쇼핑타운 앞 배수구
3
보행자는 차도로?
4
석재 볼라드 좀 세워주세요
5
게시판 지저분해요
6
<社告> ‘고향홍성 햅쌀’ 판매 마감
7
홍북초 앞 흉물 같네요
8
제초 좀 해주세요
9
비 조금만 와도 물 고여요
10
홍성 아파트·다세대·연립·단독·다가구·오피스텔 8월 실거래가
게시판 : 자유게시판자료실기사제보인물DB   신문사소개 : 신문사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충남, 아00021  |  등록연월일:2006년12월22일  |  발행인:(주) 홍성신문 윤두영  |  편집인: 홍시화
우) 32219 충남 홍성군 홍성읍 의사로 72번길 26  |  전화 (041)634-3001~3  |  팩스 (041)633-40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시화
Copyright © 2011 홍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