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10902명   오늘 방문자수:140명   편집 : 2018.9.21 금 10:06
홍성신문사설/칼럼
현자<시인· 홍주문학회원, 갈산중 교사>내장산內藏山에서 무릉武陵을 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7  15:07: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현자<시인· 홍주문학회원, 갈산중 교사>

단풍이 아름다운 것은
너 혼자 붉어서가 아니다,
나 혼자 노랗다고 되는 일이 아니다.                               

빨갛고 노랗고, 이도저도 아닌
무녀리 단풍들이 모여 어깨를 비비며
씽씽하게 달려오는 겨울 찬바람
단단히 막아서기 때문이다.

빈산에 홀로 불타다 불타다
된서리 끝, 우수수 종적 없이 스러지는 것은
얼마나 외로운 일이냐.

바쁜 걸음 잠깐 멈추고
어머나, 곱다 고와!
시리게 바라봐주는 이 없다면

빨강도
노랑도
세상의 빛나는 훈장勳章마저도
찰나刹那를 스쳐 지나는 헛된 환영幻影일 뿐.

하늘과 저 산, 두 팔 벌려 무던히 끌어안고
나무들 시린 발꿈치 언제라도 따뜻이 보듬어주는
참흙의 사랑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알밤을 나르느라 바삐 미끄러지는
어린 산짐승들의 발자국 위로
여한 없다, 겹겹이 떨어져 누운 낙엽들 차가운
이마를 쓰다듬으며

머지않아 하얀 눈, 솜이불처럼 포근히 덮이리라.

< 저작권자 © 홍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guest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그늘막 하나 없는 고속버스 승강장
2
홍주쇼핑타운 앞 배수구
3
보행자는 차도로?
4
석재 볼라드 좀 세워주세요
5
게시판 지저분해요
6
<社告> ‘고향홍성 햅쌀’ 판매 마감
7
홍북초 앞 흉물 같네요
8
제초 좀 해주세요
9
비 조금만 와도 물 고여요
10
홍성 아파트·다세대·연립·단독·다가구·오피스텔 8월 실거래가
게시판 : 자유게시판자료실기사제보인물DB   신문사소개 : 신문사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충남, 아00021  |  등록연월일:2006년12월22일  |  발행인:(주) 홍성신문 윤두영  |  편집인: 홍시화
우) 32219 충남 홍성군 홍성읍 의사로 72번길 26  |  전화 (041)634-3001~3  |  팩스 (041)633-40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시화
Copyright © 2011 홍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