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 인구 9만9324명…홍북 제외 감소 가속화
상태바
홍성 인구 9만9324명…홍북 제외 감소 가속화
  • 윤종혁
  • 승인 2022.01.10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778명 줄어…고령화율 25%
출생아 결성·갈산 2명…8개 면 10명 이하
홍성읍, 10년 사이 10% 4000여 명 줄어

홍성군 인구가 지난해에 비해 778명 줄어든 9만9324명이다. 면 지역은 자칫 존립 기반 자체가 위태롭다는 위기감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홍성군 인구 및 세대 현황 자료에 따르면 내포신도시가 포함된 홍북읍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역 인구가 줄어들었다. 인구가 제일 많이 줄어든 지역은 홍성읍이다. 587명이 줄어 3만7645명을 기록했다. 광천읍도 228명이 줄어든 8292명이다.

홍북읍은 지난해 대비 289명이 늘어 2만9123명을 기록하면서 조만간 3만명 시대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금마면은 2명이 늘어 3502명이다. 홍성군 귀농·귀촌 1번지로 각광받던 홍동면은 21명이 줄었다. 홍동면의 한 주민은 “홍동으로 귀농·귀촌을 준비하던 사람들이 축산악취 때문에 홍동이 아닌 다른 지역을 택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말했다. 장곡면은 82명이 줄어 2837명을 기록했다.

은하면은 74명이 줄어 2237명을 기록했고, 결성면은 47명이 줄어 2056명이다. 홍성군에서 인구가 제일 적은 지역이다. 서부면은 47명이 줄어 3205명이고, 갈산면은 12명이 줄어 3521명이다. 구항면은 지난해에 비해 29명이 늘어 3495명이다.

지난해 출생아는 총 517명이다. 홍북읍이 331명으로 전체의 64%를 차지한다. 결성면과 갈산면에서는 출생아가 각각 2명이다. 홍성읍 139명, 광천읍 11명을 제외하고 출생아가 10명이 안 된 지역은 8개 면이다. 반면 사망 인구는 893명으로 출생아를 훨씬 뛰어넘는다. 홍성읍 사망 인구는 258명이고, 광천읍은 129명이다. 면 지역 사망 인구는 각각 50명 안팎이다.

홍북읍을 제외한 다른 읍면 인구 감소는 가속화되고 있다. 홍성읍의 경우 10년 새 약 10%인 4000여 명이 줄어들었다. 광천읍도 7% 정도가 줄어들었고 장곡면과 은하면, 결성면 인구도 10년 전에 비해 7.5% 이상이 줄어들었다. 결성면은 올해 2000명 이하로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홍성군은 초고령사회에 접어들었다. 유엔 기준으로 고령인구는 65세 이상 인구다. 고령인구가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7% 이상인 사회는 ‘고령화사회’, 14% 이상인 사회는 ‘고령사회’, 20% 이상인 사회는 ‘초고령사회'로 분류된다. 홍성군의 만65세 이상 인구는 2만4603명으로 전체의 24.77%이다. 장곡면과 은하면, 결성면의 경우는 전체 인구의 40% 정도가 만65세 이상이다.

한국고용정보원에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20년까지의 홍성군 인구소멸 위험지수는 ‘위험’ 단계이다. 전문가들은 농촌 지역 인구 감소 원인으로 △교육시설과 의료시설 부족 △양질의 일자리 부족 △문화시설 부족 △농산물 생산에 따른 이익 부족 등을 손꼽고 있다.

홍성군에서도 인구 증가를 위해 △무주택 다자녀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자 지원 △축산축하금 지급 △육아지원금 지급 △농가도우미 지원 △가정위탁아동 양육보조금 지급 △영유아 예방접종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확대 지원 △방과후 보육료 지원 등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인구 감소를 막기에서는 역부족이라는 평가다.

홍성군의회 김기철 의원은 “홍성군만이 아닌 대한민국은 출생아는 줄고 사망자는 늘면서 ‘저출생 고령화에 따른 사회양극화’에 직면했다. 홍성군 뿐 아니라 많은 지자체에서는 서로 경쟁이라도 하듯 인구유입과 유출방지를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원금만으로 결혼을 하거나, 아이를 낳거나, 거주지를 옮긴다는 것은 사실상 쉽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어 “주거 안정 중심의 출산 장려 대책, 양질의 일자리와 공공의 양육책임 등 사회분위기가 먼저 조성돼야 한다. 또한 4050세대를 위한 중장년의 지원정책도 유기적으로 이어져야 한다. 무엇보다도 인구 유출, 유입, 증감 등 변화추이를 세밀히 분석한 기초 자료를 바탕으로 매년 계속 해오던 똑같은 정책이나 따라가기 식 정책이 아닌 홍성군만의 특성을 살린 색다른 정책으로 인구 유입과 유출 방지 대책이 수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