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09:43 (목)
예술의 전당 ‘공연 특화 전용 음악당’ 방향
상태바
예술의 전당 ‘공연 특화 전용 음악당’ 방향
  • 윤종혁
  • 승인 2021.11.27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내포신도시 건립 예정
내포신도시 홍예공원에 들어설 예정인 충남 도립 예술의 전당 조감도. 사진=충남도

충남도민의 문화예술 향유 욕구를 충족시켜 줄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 건립 방향과 시설 규모, 운영 방안 등이 제시됐다.

도는 지난 22일 충남내포혁신플랫폼 다목적회의실에서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용역을 수행한 ‘이가종합건축사사무소’는 용역 보고를 통해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 특성을 ‘대공연장은 전용음악당, 소공연장은 다목적 공연장’으로 제시했다.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이 입지할 내포신도시 내에 클래식 공연 티켓 주 구매층인 20∼40대가 많은 데다, 도내 유료관람객 비율이 53.29%로 전국 평균 45.84%를 넘고, 충남을 비롯한 중부권에 전용 음악당 시설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

건립 기본 방향으로는 △도민 문화 향유 기회 제공 △내포신도시 문화 자족 기능 수행을 위한 도서관-미술관-예술의 전당 연계 기능 특화 △도내 기존 공연시설 및 도청 문예회관과의 차별화 △충남도립예술단 출범에 맞춘 연습공간 및 사무국 이전 배치 전제 등을 내놨다.

시설은 1200석 규모 대공연장과 400석 규모 소공연장, 편의 및 수익공간, 교육공간, 관리 및 사무공간, 연습공간, 공용공간, 지하 부설 주차장 등으로 구성했다. 시설 배치 및 동선 계획으로는 △용봉산·홍예공원 녹지축과 연속성 유지 △충남미술관 연결 데크 조성 및 야외공연장 조성 △각 시설 간 유기적 연결 등을 제시했다.

사업비는 △건축공사비 677억원 △용지 보상비 165억원 △무대장비 제작 및 설치 124억원 △설계비 47억원을 비롯한 부대경비 238억원 등 총 1251억원으로 산출했다. 한편 도는 내년 1월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의뢰하고, 하반기 행정안전부 지방재정투자심사 등 관련 행정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