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09:08 (수)
당진시장 “원만한 해결 노력” 약속
상태바
당진시장 “원만한 해결 노력” 약속
  • 홍성신문
  • 승인 2021.03.2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턱스크 공무원’ 보도에 보복 행정 논란

당진시공무원노조의 지역신문 ‘보복 행정’ 논란과 관련해 김홍장 당진시장이 유감의 뜻을 밝혔다. 또 “소속 공무원들과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시장은 충남지역언론연합(회장 신문웅, 태안신문 편집인)과 바른지역언론연대(회장 이영아, 고양신문 대표)에 보낸 지난 18일 자 회신을 통해 “공무원노조와 지역 언론과의 갈등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공직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언론과 행정은 동반자적 협력관계임을 다시 한번 인식한다”며 “향후 이런 갈등이 생길 경우 집단행동보다는 언론중재위 제소나 소송과 같은 적법 절차와 규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당진시공무원노조가 지역언론의 실명 보도에 집단 절독과 취재 제한을 한 것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밝힌 것 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전국 풀뿌리 지역 언론 연대모임인 ‘바른지역언론연대’와 충남지역 시군 지역 언론사들이 참여하고 있는 ‘충남지역언론연합’은 각각 성명을 통해 당진시와 당진시공무원노조에 보복 행정 중단 조치와 답변을 요구해 왔다.

지난해 11월 당진의 한 커피숍에서는 업주가 손님에게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고 했다가 봉변을 당한 일이 발생했다. 이 손님은 당진시청 간부급 공무원이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김 당진시장은 공개 사과하고 해당 공무원들을 직위 해제했다. 지역 언론사인 ‘당진시대’는 직위 해제된 간부공무원의 의견을 실명으로 전했다.

당진시공무원노조는 간부공무원의 실명 보도를 이유로 ‘당진시대’ 신문의 구독 거부를 결정했다. 또 ‘당진시대’에 한해서만 ‘갑작스러운 방문 취재와 전언 취재는 응대하지 않겠다’며 취재 제한을 선언했다. 이후 소속 공무원들은 당진시청(읍면동사무소 포함)에서 구독하던 ‘당진시대’ 72부 중 48부를 구독 해지해 보복 행정 논란이 일었다.

김 시장은 지난 15일 당진시청 확대간부회의에서도 유감의 뜻과 함께 “공직자 한 분 한 분 모두가 당진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신중하게 행동해 달라”고 당부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