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09:08 (수)
설 명절 앞두고 분주한 농촌
상태바
설 명절 앞두고 분주한 농촌
  • 윤종혁
  • 승인 2021.01.1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이 3주 앞으로 다가왔다. 설을 앞두고 농민들의 손길은 분주하기만 하다. 농한기는 옛말이다. 은하면 화봉리 상가마을에 위치한 홍주유과(대표 정창훈)에서는 한과를 만드느라 정신이 없다. 마을 사람들이 한데 모여 직접 농사지은 쌀로 엿을 만들고 유과를 튀긴다. 하나하나 정성이 가득하다. 정창훈 대표는 “해썹(HACCP) 인증을 받았을 정도로 위생을 최우선으로 해서 한과를 만들고 있다”며 “다양한 구성의 선물세트도 준비됐다. 설 명절에 고향의 맛을 선물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문 문의 010-4080-45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