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6:35 (금)
겨울 양식
상태바
겨울 양식
  • 홍성신문
  • 승인 2020.11.23 08: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애란

가을날 알밤을 나뭇잎 속에 숨겨 두고
죽은 고목나무 밑에도 묻어두고
이끼 낀 자리 밑에도 폭신 깔아 주고
겨우내 먹을 것처럼 보관하지만
모든 걸 기억 못한 다람쥐

한 알은 떡갈나무로 자라 그늘을 만들어 내고
한 알은 배고픈 아기 청솔모의 배를 채우고
한 알은 굶주린 새가 먹고 겨울을 나고
겨울 산 겨울 양식 걱정 없네

미리 보관 못한 난 탈탈 털어 낸

양식 보관함을 무엇으로 채울까?

마음의 양식이라 읽는 책
감성에 젖어 읽는 시집
아침마다 읽는 신문 한 줄
한자어, 고사성어 한 줄
노랫말에 흥얼대는 흥 한 줄
알밤을 묻어두고 다 기억 못하는
다람쥐는 겨울 숲 생태에 일조하지만
허둥대지 않는 다람쥐의 삶의 방식과 지혜에

난 빤히 빈속을 겨울 산처럼 드러내 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형연 2020-11-24 23:13:12
시가 참 좋네요! 앞으로도 멋진 시 부탁드립니다. 시인 김애란님!!!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