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08:56 (수)
들꽃 사랑방
상태바
들꽃 사랑방
  • 홍성신문
  • 승인 2020.10.12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기정 한국문인협회 회원

蛾眉山(매봉재) 기슭에
들꽃들의 이야기는 끝이 없어라

홍주성 천년 여행길
이름 모를 들꽃 따라 거니는 길
매봉의 길로 들어서면
계절 따라 다른 풍경 맞이하는 곳
손에 손 마주잡은 어린 손길들
들꽃 향기에 취해 버렸네

미세먼지 찌든 때 벗어던지고
정겨운 풍경 품어 안은 산책로

시원한 바람 다가와 쉬어 가자 유혹하며
피로를 씻어주는 사랑방
몸과 마음이 절로 맑아지는 곳
꽃향기 그윽한 쉼터랍니다

사랑방 넓은 뜨락에는
수놓은 듯 피어난 들꽃과 야생화
가을 햇살 드리워진
소나무 숲길 따라 풍겨나는 솔 내음
닫힌 가슴 열어주는 들꽃의 미소
천년의 향기로 피어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